이 키토산은 게나 새우의 등껍데기로부터 추출되는 식이섬유를 한층 더 가공해 만들어집니다. 갑각류에 많이 있는 키토산은 세상에 알려진지 100년도 되지 않은 성분이기도 합니다. 여기에서는 키토산의 체내에서의 기능이나 키토산 부작용에 대해 해설합니다.
- 자연계에는 없는 키토산
 게나 새우의 등껍데기로부터 칼슘이나 단백질·색소 등을 제거한 키틴으로부터 아세틸기를 제외해 추출 정제 한 것이 키토산입니다. 처음으로 키틴이 발견된 것은 1823년으로 1859년에 루게가 키틴을 틴아세틸화하여 존재가 확인되고 있습니다. 
 연구가 활발하게 된 것은 1970년대의 후반이 되고 나서로 80년대에는 중성 지방을 감소시키는 것이나 혈압 상승을 억제한다 등의 효과가 확인되어 생활 습관병의 대책에 빠뜨릴 수 없는 성분이 되었습니다.
- 키토산의 체중감량 효과
 키토산은 함께 섭취한 지방성분을 신체에 흡수시키지 않고 체외에 배출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체내에 식사로서 지방성분이 들어가면 소화를 위해서 담즙이 분비됩니다. 
 담즙과 지방성분이 서로 묶어 작은 기름의 덩어리가 됩니다. 이때 마이너스 전기의 성분을 띄는데 플러스 전기를 가지고 있는 키토산은 마이너스 전기의 기름의 덩어리에 흡착해 그대로 체외에 배출해 버립니다. 또한 동물성 식이섬유라 불리는 키토산은 위로부터 장내에 들어가도 소화·흡수되지는 않습니다. 그대로의 형태로 장내를 통과해 하면서 장내환경을 개선해줍니다. 

-주의사항은 무엇이 있을까?

 과다하면 키토산 부작용으로 구토와 복부 팽만감이 생길 수 있으며, 지방성분만 붙여서 배출하는게 아니고 지용성 비타민도 흡착해서 배설하므로 적당히 먹는게 좋습니다. 또한 갑각류 알레르기가 있는사람은 섭취를 피하며 성장기 어린이에게 좋다고 하는건 속설이니 꼼꼼히 확인하고 적당량 섭취하는게 좋습니다.